치유(healing, 治癒)가 일어나려면(II) > 100세인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100세인생


 

치유(healing, 治癒)가 일어나려면(II)

페이지 정보

작성자 harvard 댓글 0건 조회 2,148회 작성일 10-11-03 13:55

본문

4) 치유는 과정이다 : 치유는 목표나 종착점이 아니다. 치유는 목표나 종착점을 향하여 가는 과정이다. 어떻게 보면 과정이 더 중요할지도 모른다. 과정에 들어가면 일단은 치유가 되는 것이다.
  치유의 길로 들어섰다고 하더라도 어디까지 갈 것인지를 강조할 수 없다. 과정에 들어서기만 바라는 것이다. 따라서 치유란 한 번에 끝나는 것이 아니다. 계속적인 치유의 과정이 지속되어야 한다. 치유란 중지할 수 없는 과정이다.

5) 치유는 변화이다 : 병의 소리가 있고, 병든 몸에는 목소리가 있다. 그 소리들을 들을 줄 알아야 한다.
  무슨 소리를 하는지 알고 난 후에는 이에 따른 변화가 있어야 한다. 전과 다름없는 생활을 하면서 치유가 일어나기를 바란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
  생활의 철저한 변화는 물론 마음의 확고한 변화도 같이 있어야 한다. 안 밖이 모두 변해야 치유가 일어나게 되는 것이다.

6) 치유는 의식(ritual, 儀式)이다 : 의식은 흐트러진 몸과 마음을 한 곳으로 모아주는 역할을 해준다.
  입학식, 졸업식, 결혼식, 장례식에는 모두 일정한 의식이 있다. 결혼식에 와서 장례식에 대한 생각과 행동을 하는 사람들은 없다. 모두 결혼을 축하해주려는 마음이 생기게 만드는 것이 결혼식인 것이다.
  일상생활에도 의식이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종교에는 종교의식이 있다. 믿음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것이 종교의식인 것이다.
 
  치유는 어떤 상태에 들어가지 않으면 일어나지 않는다. 변화가 온 생활을 하고 마음의 변화도 같이 왔다고 하더라도 어떤 상태에 들어가야 한다.
 
  옛날 희랍의 꿈 사원에 가서 병을 고쳤다는 기록이 있다. 꿈 사원이 있던 곳은 하나같이 산 좋고 물 좋은 곳으로 세속과는 멀리 떨어진 곳에 있었다. 꿈 사원에 가기로 마음먹은 사람들 자신이 어떤 의식에 끌리기를 원하는 마음이 생기게 된다. 왜냐하면, 혼자서 스스로 얻기에는 너무나 벅찬 것이 치유이기 때문이다.
  이때 아주 적절한 의식이 있으면 크게 도움이 된다. 물론 의식의 내용과 의식을 집전하는 성직자의 역할이 아주 중요하게 된다.

7) 치유는 용서이다 : 긍정적인 생각은 진행되는데 반해, 맴도는 생각은 부정적이다. 맴도는 생각을 끊는 것이 바로 용서이다.
  용서해 주지 못하는 이유는, 내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나의 존재에 위협을 받았다는 생각이 맴돌기 때문인 것이다.
  나를 더 큰 그림 속에 넣고 다시 들여다보아야 한다. 내가 상대적으로 줄어들어 있을 것이다. 내가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고 가해자의 입장에 대한 새로운 이해가 생기게 될 것이다. 
 
  용서는 자아중심의 기억 때문에 더 어렵게 된다. 사람의 기억장치는 어디까지나 주관적으로 되어있기 때문이다.
  기억이 주관적이지 않으면 인격이라는 것이 없게된다. 지식의 나열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근저에 깔려있는 과학을 이해하면서 맴도는 생각을 끊는 방법중의 하나가 글을 쓰기 시작하는 것이다. 큰 글을 쓰다보면 용서해 줄 생각도 나게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