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효과' 오바마 호감도 60%로 3년만에 최고 > 미국REPORT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미국REPORT


 

`취임효과' 오바마 호감도 60%로 3년만에 최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미 댓글 0건 조회 670회 작성일 15-07-27 23:00

본문

최근 집권 2기를 시작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인기가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에 따르면 지난 23~27일 전국의 성인 1천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오바마 대통령에 대해 `호감을 갖고 있다'는 응답은 60%에 달했다.

이에 비해 `비호감'이라는 응답은 전체의 37%에 그쳤으며, 나머지 3%는 무응답자였다.

이는 오바마 대통령이 첫번째 취임식을 했던 지난 2009년 1월의 호감도인 79%에 비해서는 낮지만 최근 3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대통령선거 기간이었던 지난해의 호감도는 50%대 초반에 머물렀다.

전임 대통령들의 집권 2기 출범 직후 호감도와 비교하면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55%)에 비해서는 높지만 빌 클린턴(65%), 로널드 레이건(72%)에 비해서는 낮은 것이다.

계층별로는 민주당원의 92%, 흑인의 94%가 오바마 대통령에 대해 호감을 표시해 압도적인 지지를 나타냈으나 공화당원의 80%, 백인의 52%는 `비호감'이라고 평가했다.

전문가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최근 인기 상승에 대해 `취임 효과'와 함께 총기규제 강화, 이민개혁정책 등이 젊은층과 소수계층을 중심으로 폭넓은 지지를 받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했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51%는 오바마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을 지지한다고 밝혔으며,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24%에 그쳤다.

당파별로는 민주당원의 82%는 지지 입장을 표시한 반면 공화당원은 19%만 지지한다고 밝혀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