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페이스북 이용, 불륜·이혼과 상관관계" > 부부 손자병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부부 손자병법


 

"트위터·페이스북 이용, 불륜·이혼과 상관관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미 댓글 0건 조회 944회 작성일 15-06-11 08:33

본문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은 외도·불륜·이혼 등 부정적 관계 변화를 겪을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대에 따르면 이 학교 언론학부 박사과정생인 러셀 클레이튼은 이달 초 학술지 '사이버심리학, 행동, 그리고 소셜 네트워킹'에 이런 논문을 발표했다.

↑ '트위터 불륜 논문' 저자 러셀 클레이튼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은 외도·불륜·이혼 등 부정적 관계 변화를 겪을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대에 따르면 이 학교 언론학부 박사과정생인 러셀 클레이튼은 이달 초 학술지 '사이버심리학, 행동, 그리고 소셜 네트워킹'에 이런 논문을 발표했다. 사진은 논문 저자 클레이튼. (미주리대 제공)


'세 번째 바퀴: 트위터 사용이 관계, 불륜, 이혼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제목의 이 논문에서 클레이튼은 트위터 사용자 581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이런 결론을 내렸다.

논문에 따르면 트위터를 많이 쓰는 사람들은 이 탓에 배우자·파트너와 갈등을 겪을 확률이 매우 높았다.

또 트위터 사용에 따른 이런 갈등이 정신적·육체적 외도, 결별, 별거, 이혼 등으로 이어질 확률도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준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클레이튼이 지난해 6월 발표했던 페이스북 관련 연구의 후속편이다.

당시에는 "페이스북을 많이 사용할 경우, 이와 관련된 배우자·파트너와의 갈등이 심해지며, 그 결과 외도·불륜·결별·별거·이혼 등을 많이 겪는다"는 통계적 상관관계가 나타나긴 했으나, 이는 관계 지속 기간이 36개월 이하인 부부·커플의 경우에 한정돼 있었다.

그러나 트위터를 다룬 이번 후속 연구에서는 관계 지속 기간이 길든 짧든 이런 통계적 현상이 나타났다는 것이 클레이튼의 설명이다.

그는 "만약 트위터나 페이스북 탓에 배우자·파트너와 갈등을 겪는다면,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사용을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일부 커플들이 하듯 SNS 계정을 공유해 관리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