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결과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미국 전체검색 결과

게시판
1개
게시물
7개

1/1 페이지 열람 중


책&영화이야기 게시판 내 결과

  • 국내 예능프로 최초 미국 지상파 방송에 수출 tvN 인기 예능프로그램 '꽃보다 할배'가 미국에 상륙한다. tvN은 '꽃보다 할배'가 미국 메이저 지상파채널 NBC에 포맷을 수출했다고 3일 밝혔다. 국내 예능 프로그램이 미국 지상파 채널에 포맷을 수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tvN은 미국 배급사 스몰월드IFT를 통해 '꽃보다 할배'의 포맷을 NBC에 판매했다고 밝혔다. 미국판 '꽃보다 할배'의 제목은 '베터 레이트 댄 네버'(Better Late than Never:더 늦기 전에)로 인생의 황혼기를 맞은 '할배'들과 젊…

  • 로봇들의 전쟁이 북미 박스오피스를 점령했다. 블록버스터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감독 마이클 베이)가 개봉 첫 주 1위로 화려하게 출발했다. 27~29일 북미 영화 흥행성적을 집계한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는 4233개 극장에서 관객을 만나 1억 달러를 벌어들였다. 개봉작 중 처음으로 개봉수익 1억 달러를 넘어섰다. 제작비 2억1000만 달러의 절반을 북미에서 회수한 셈이다. 164분의 긴 러닝타임과 전문가의 낮은 평점으로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이 주 유일한 개봉작으로 마이클 베이 감독의 체면…

  • 10대 관람가 판정을 받은 미국 영화에서 총기폭력 장면이 지난 1985년을 기준으로 3배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BBC가 11일 보도했다. 오하이오 주립대학과 펜실베이니아 대학 애넌버그 공공정책 센터 소속 연구원들은 미국 소아학회지 최근호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영화 속 폭력장면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연구팀은 1950년 부터 2012년 까지 매년 흥행순위 30위까지의 작품들 중에 945개 작품을 골라 폭력성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전체적으로 지난 60년 사이에 폭력성이 2배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 뉴욕타임스 탐사보도 엮은 '당신의 계급 사다리는 안전합니까?' 지난해 월가를 점령한 시위대의 등장은 미국의 불평등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음을 상징하는 사건이다. 상위 1%는 전체 소득의 17.7%를 차지한다. 날이 갈수록 상위 1%와 하위 99%의 소득 격차는 벌어지고 있다. 소득의 차이는 단순히 풍요와 빈곤을 가르는 것만이 아니다. 현대판 카스트 제도라고 해도 좋을 만큼 모든 것을 결정한다. 심장마비는 누구나 걸릴 수 있지만 부자와 가난한 사람이 살아날 확률은 천양지차를 보인다. 블루 컬러의 아들은 좋은 대학에 …

  • 뉴욕타임스 탐사보도 엮은 '당신의 계급 사다리는 안전합니까?' 지난해 월가를 점령한 시위대의 등장은 미국의 불평등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음을 상징하는 사건이다. 상위 1%는 전체 소득의 17.7%를 차지한다. 날이 갈수록 상위 1%와 하위 99%의 소득 격차는 벌어지고 있다. 소득의 차이는 단순히 풍요와 빈곤을 가르는 것만이 아니다. 현대판 카스트 제도라고 해도 좋을 만큼 모든 것을 결정한다. 심장마비는 누구나 걸릴 수 있지만 부자와 가난한 사람이 살아날 확률은 천양지차를 보인다. 블루 컬러의 아들은 좋은 대학에 …

  • 국내 예능프로 최초 미국 지상파 방송에 수출tvN 인기 예능프로그램 '꽃보다 할배'가 미국에 상륙한다.tvN은 '꽃보다 할배'가 미국 메이저 지상파채널 NBC에 포맷을 수출했다고 3일 밝혔다. 국내 예능 프로그램이 미국 지상파 채널에 포맷을 수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tvN은 미국 배급사 스몰월드IFT를 통해 '꽃보다 할배'의 포맷을 NBC에 판매했다고 밝혔다.미국판 '꽃보다 할배'의 제목은 '베터 레이트 댄 네버'(Better Late than Never:더 늦기 전에)로 인생의 황혼기를 맞은 '할배'들과 젊은 짐꾼이 함께 해외…

  • 뉴욕타임스 탐사보도 엮은 '당신의 계급 사다리는 안전합니까?'지난해 월가를 점령한 시위대의 등장은 미국의 불평등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음을 상징하는 사건이다.상위 1%는 전체 소득의 17.7%를 차지한다. 날이 갈수록 상위 1%와 하위 99%의 소득 격차는 벌어지고 있다.소득의 차이는 단순히 풍요와 빈곤을 가르는 것만이 아니다. 현대판 카스트 제도라고 해도 좋을 만큼 모든 것을 결정한다.심장마비는 누구나 걸릴 수 있지만 부자와 가난한 사람이 살아날 확률은 천양지차를 보인다. 블루 컬러의 아들은 좋은 대학에 진학하기도 어렵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