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장애 - 불면증 > 알고자는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알고자는잠


 

수면장애 - 불면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챠이브 댓글 0건 조회 1,579회 작성일 11-09-16 00:04

본문

수면장애는 독특한 원인이 있기도 하고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것들도 많이 있다. 수면장애의 대표적인 증상(또는 증후군)의 원인은 다음과 같다.

불면증은 우울증, 불안장애와 같은 정신과적 장애에 수반되거나 스트레스와 같은 심리적인 원인에 의해서 유발되고 때로는 내과 혹은 신경계 질환의 부수적인 증상으로서 나타난다. 원인이 되는 상태가 개선이 되면 불면증도 따라서 좋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예를 들면 시험을 앞둔 때나 부부싸움을 한 후처럼 스트레스 요인에 의해서 나타나거나 생활 환경 등 일상적인 수면 습관에 변화가 있을 때 일시적인 불면증이 나타나게 되나, 스트레스의 원인이 해소되면 자연스럽게 없어지게 된다.

그러나 스트레스가 해결이 되어도 계속해서 불면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경우를 정신 생리적 불면증 혹은 학습된 불면증이라고 한다. 이러한 만성적인 불면증환자들에서 보여지는 행동적인 특성은 다음과 같다.

 첫째, 우선 지난밤에 부족했던 잠을 보충하려는 시도이다. 서너시간 밖에 자지 못했다고 불안해하면서 부족한 잠을 메우고 피곤함도 면하려고 많게는 10시간 이상 누워있는 경우가 흔하다(오래 동안 잠자리에 누워 잠을 청하게 되면 오히려 긴장되고 각성되어 수면에 역행하는 결과를 낳기도 한다).

둘째, 밤에 자꾸만 시계를 보고 얼마나 잤는지, 지금이 몇 시인지 확인하려한다(시간을 확인하려는 시도는 점점 불안을 가중시킨다).

셋째, 낮에도 방안을 어둡게 하고 잠을 청하지만 막상 잠은 오지 않고 피곤해서 가능하면 활동하지 않으려고 한다.

넷째, 잠자리에 들고 기상하는 시간도 불규칙하다. 때로는 잠이 올 것 같아서 일찍 잠자리에 들고 잠이 아예 오지 않을 것 같은 기분이 들면 늦게까지 잠자리에 들지 않는다. (보통 일주일에 하루나 이틀씩 잠자리에 드는 시각이 2시간 이상 차이가 나는 경우 이는 일주일에 한 두 번씩 2시간 이상의 시차가 나는 곳을 여행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낳는다. )  

우리의 뇌 안에는 바깥의 24시간 주기에 맞추어 활동하는 생체시계가 있다. 이 생물학적 시계는 매일 아침 기상해서 눈을 통해 빛이 뇌에 전달됨으로써 그 시간에 맞추어 매일 매일 재조정된다. 생체시계는 죽기 전에는 멈추지 않으며 손목시계 같이 임의로 아무 시간에 맞출 수도 없다. 다만 하루에 1-2시간의 범위로 융통성만이 있을 뿐이다. 우리가 매일 아침 일정한 시각에 일어나 밝은 빛 속에서 충분히 활동할 때 비로소 뇌는 매일 그 시간에 맞추어 규칙적으로 수면각성 주기를 통제하게 된다. 또 낮에 깨어 있는 동안에 충분히 활동을 하게되면 소위 항상성 기전에 의해 잠을 잘 수 있는 충분한 수면압력이 생기게 된다. 그러나 불면증 환자들은 간밤에 이루지 못한 잠을 보충하기 위해 부지부식 간에 뇌가 지니고 있는 생체시계의 특성과 항상성 기전에 반하는 행동을 함으로서 불면증을 영속화시킨다.  

현재 불면증을 치료하는데 효과적인 행동치료로서 수면시간을 제한하고 규칙적인 수면습관을 권유하는데 이는 생체시계와 항상성 기전을 복원하여 결과적으로 수면-각성의 기능을 증진시키고자 시도하는 것이다.  이외에도 몸이 편치 않은 것 역시 만성적인 불면증의 원인 중 하나다. 천식, 소화성 궤양, 편두통 등 신체에 이상이 생긴 경우 통증, 신체적인 불편, 불안, 우울 등이 뒤따라 불면증이 생길 확률이 매우 높다. 특히 정신과적 질환, 그 중에서도 우울증 환자의 90%가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