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건강정보


 

Total 1,015건 1 페이지
건강정보 목록
소변은 몸의 대사 과정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동맥의 혈액이 신장으로 유입되면, 신장의 ‘보먼주머니’가 혈액에서 오줌을 걸러낸다. 보먼주머니를 지난 소변은 신장 가장 안쪽 부분인 ‘신우’에 잠시 머무르다 방광으로 간다. 방광에 소변이 200~400mL가량 모이면 ‘소변이 마렵다’고 생각하게 된다. 소변은 요도를 통해 배설된다. 소변의 성분은 90%가 물이다. 나머지 10%는 몸에서 대사하고 남은 산물로 이뤄진다. 요소·포도당·아미노산 등이다. 무엇을 먹느냐, 신체의 대사 기능이 얼마나 활발하느냐에 따라 구성 비율이 조금씩 달라진다.…
작성자Angel 작성일 18-02-16 12:21 조회 98 더보기
음식의 나트륨 함량
작성자Friday 작성일 16-04-18 22:46 조회 465 더보기
심장질환ㆍ림프부종ㆍ건선 등이 원인 발톱은 피부의 일부다. 피부의 각질층과 마찬가지로 발톱은 케라틴이라는 단백질로 구성되어 있다. 이런 발톱을 통해 건강 상태는 물론 피부질환을 비롯한 다양한 질환을 알아 낼 수도 있다. 미국의 건강ㆍ의료 정보 사이트 '웹 엠디(Web MD)'가 '발톱이 알려주는 당신의 건강 상태 5가지'를 소개했다. 1.가운데가 둥글게 솟아올랐을 때=발톱을 옆에서 봤을 때 가운데가 솟아올라 돔의 천장 모양이 되면 혹시 폐 관련 질환이 있는 지 의심해 볼 수 있다. 또한 심장질환이나 간 그리고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42 조회 562 더보기
보톡스로 주름을 완화시키고 사각턱 개선 등의 효과가 있다. 그러나 막상 시술을 받으려면 시술 직후 어색해 보이지는 않을지, 시술 받은 티가 너무 눈에 띄는 것은 아닌지에 대해 두려하게 되는 경우도 많다. 미앤미의원 이환석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보톡스 시술을 받기 전 자연스러운 시술을 위해서 도움이 되는 4가지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1. 시술 받을 의사를 조사한다. 보통 시술이 서툴거나 임상경험이 부족한 의사의 경우 보톡스를 과하게 주입할 우려가 있다. 이런 경우 보톡스 시술 받은 티는 확 나지만 어색해보여 시술 결과가 생각보…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42 조회 609 더보기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변비가 대장암의 주요 증상으로 추정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대장항문학회가 지난 3년간(2010~2012년) 전국 24개 병원에서 대장암 수술을 받은 1만741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명 중 1명이 변비 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에 따르면, 전체 환자 가운데 대장암 진단 전에 대장 관련 증상 변화를 경험한 환자는 63.7%였고, 그 중 23.5%는 변비 증상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또한, 여성 및 고령의 대장암 환자일수록 주요한 증상 변화로 변비가 나타날…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41 조회 642 더보기
↑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을 정도로 월경 양이 너무 많아 고생하는 여성들이 있다. 원래 그러려니 하고 계속 넘기다가 빈혈 같은 병을 더 얻을 수 있다. 한 달에 한 번 마술에 걸릴 때마다 유독 괴로운 여성들이 있다. 월경이 너무 오래 지속되거나 출혈량이 지나치게 많아서다. 월경 주기가 얼마나 규칙적이냐를 꼼꼼히 따지는 여성들은 많지만, 정작 월경의 기간이나 양을 신경 써서 살피는 경우는 많지 않다. 최근 대한산부인과학회 산하 청소년성건강위원회가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월경 기간이나 양이 정상 범위에…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41 조회 829 더보기
40대부터 시작해서 20~30대의 젊은 자궁근종 환자가 늘어가고 있다. 그런데 아직 자궁관리에 대한 인식은 늘어나는 자궁질환 발병률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자궁근종, 자궁선근종, 자궁내막증의 증상을 그냥 두고 방치하다가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다. 자궁근종의 발병률이 높아진 데는 결혼·초산 연령의 증가와 환경 호르몬, 스트레스 등의 영향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자궁근종, 자궁선근종, 자궁내막증 발병 위험이 높은 연령, 직업군 등에 대한 정보를 통해 자궁질환을 예방해야 한다. ↑ [조선닷컴]사진제공=여성미한…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40 조회 573 더보기
지난 22일 무릎팍도사의 마지막 게스트로 김자옥 씨가 출연했다. 이날 김자옥 씨는 과거 대장암 투병 과정을 털어 놓으며, 힘들었던 투병생활을 고백 했다. 김자옥 씨는 아무런 증상이 없다가 건강검진을 통해 대장암을 발견했다고 회상했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대장암은 국내 발병률 3위를 차지할 만큼 높다. 대장암 발병율은 70년대까지 국내 10위 안팎에 머물렀다가 최근에 급격히 증가했다. 연령에 있어서도 서구는 주로 60대에 발병하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50대 이전의 발병률이 높으며 30~40대의 젊은층 대장암 발생률이 갈수록 늘어…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9 조회 664 더보기
소량의 알코올도 영향 여성의 사회 진출이 늘어나면서 여성 음주자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젊은 여성 음주자의 수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이런 여성 음주자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0대나 20대 초반부터 술을 마신 여성은 유방암에 걸릴 가능성이 30% 이상 높아진다는 것이다. 이는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학 의과대학의 리우잉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이 15~40세 의 여성 9만여 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이력을 추적 조사한 결과다. 연구 결과, 10대 때부터 하루 한잔 정도의 술을 지속적으로 마신…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9 조회 527 더보기
편두통은 뇌에 영구적인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구촌의 수많은 사람들이 시달리고 있는 편두통이 뇌 병변 발병의 위험과 백질의 이상을 초래할 수 있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이 30일 보도했다. 백질은 정보를 전달하는 뇌의 조직으로 알려져 있다. 편두통은 만성적이고 반복적인 두통으로 맥박이 뛰듯이 욱신거리게 아프며 4시간에서 72시간 지속되다가 저절로 완화되기도 한다. 이번 연구로 두통이 뇌병변의 전조증상이 될 수도 있다는 주장에 더욱 무게가 실리게 됐다.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의 메소드 아시나 박사는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8 조회 542 더보기
두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과도한 업무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술을 마셨을 때 주로 두통을 호소한다. 이렇듯 현대인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두통.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두통을 무조건 참는 것은 몸에 안 좋다. 두통을 없애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는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이 있다. 운동으로 뇌에 충분한 산소를 공급하고 뇌 혈액의 순환을 좋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유산소 운동은 두통의 원인이 되는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식사도 규칙적으로 해야 한다. 두통은 수축한 혈관이 늘어날 때 생기는데 장시간 공복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8 조회 491 더보기
최근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만성신부전증으로 신장 이식 수술을 받았다. 만성 신부전증(Chronic renal failure)은 만성 사구체신염, 당뇨병성 신증, 고혈압성 신경화증 등과 같은 여러 가지 신장 질환 때문에 배설, 조절대사, 내분비적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용하지 않고 전체적으로 저하되거나 이상이 생겨서 나타난다.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느끼지 못하다가 신장의 기능이 저하되면서 피곤함을 쉽게 느끼고 입맛이 없어진다. 오심, 구토, 소화불량, 위장관출혈이 나타날 수 있으며 빈혈 증상과 설사, 변비 혈압이 일정하지 않은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7 조회 515 더보기
중성이 대부분… 너무 신경 쓸 필요 없어  주부 김성희 씨(48)는 자신의 두피가 지성이라고 믿고 샴푸를 고를 때에도 꼭 ‘지성 샴푸’를 골라 쓴다. 신문 기사를 오려서 ‘지성 두피 건강법’을 지키느라고 머리를 감을 때에는 꼭 따뜻한 물로 몇 번씩 헹궜으며 컨디셔너와 샴푸가 하나로 된 올인원 제품을 피해왔다. 그런데도 머리카락이 자꾸 빠져서 피부과에 갔다가 모발 전문의로부터 지성 두피가 아니라는 진단을 받고 낭패감을 맛봤다.  언론에서는 지성 또는 건성에 따른 두피 건강법을 소개하지만, 피부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6 조회 618 더보기
인터넷 이용해 A의 뇌파로 B의 손가락 동작시켜 한 사람의 뇌파를 이용해 다른 사람의 몸을 움직이게 하는 최초의 사람 간 뇌 인터페이스 실험이 성공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7일 보도했다. 미국 워싱턴 주립대(UW) 과학자들은 인터넷을 통해 한 사람의 뇌파를 다른 사람에게 보내 그의 손을 움직이게 하는 시험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전기 뇌파 기록과 일종의 자기 자극을 이용해 캠퍼스내 한 실험실에 있는 라제시 라오 교수의 뇌파를 다른 실험실에 있는 안드레아 스토코 교수에게 인터넷으로 보내 스토코의 손가락을 컴퓨…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6 조회 515 더보기
일본 연구진 검사법 잇따라 개발 췌장은 위장의 뒤에 위치하며 약 20㎝의 기다란 구조를 가진 장기다. 음식물의 소화를 위한 소화효소와 인슐린과 같은 호르몬을 분비한다. 이런 췌장에 암세포 종양덩어리가 생겨 앓게 되는 병이 췌장암이다. 췌장암에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는데 췌관세포에서 발생한 췌관 선암종이 90%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일반적으로 췌장암이라고 하면 이를 말한다. 그 외에 낭종성암(낭선암), 내분비종양 등이 있다. 대체로 45세 이상의 중년층에서 발생하는 췌장암은 미리 예방할 수 있는 확실한 방법…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5 조회 567 더보기
수분 섭취를 권장하는 질병과 제한하는 질병이 따로 있다. 체내 순환과 노폐물 배출을 촉진해야 할 때는 물이 필요하고, 순환과 배출 능력이 떨어지면 물을 멀리해야 한다. 두 경우 모두 물을 몸에 저장하는 역할을 하는 염분(나트륨) 섭취는 철저하게 제한해야 한다. #1 물 섭취를 제한해야 하는 질병 간경화 : 간경화로 간 기능이 떨어지면 알부민이 생성되지 않는다. 알부민 농도가 낮으면 수분이 각 장기에 고루 배분되지 못하고 혈액에 남기 때문에 혈액 속 수분 함량이 높아진다. 과도한 수분은 복강으로 들어가서 배에 물이 차…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4 조회 560 더보기
일상생활에서 직업이나 음악을 즐기는 생활습관으로 이어폰을 달고 사는 젊은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때문에 청력 이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데, 소리의 전달경로의 어느 한 부분에서라도 이상이 생기면 소리를 듣는데 장애를 느끼게 되는데 이것을 난청이라고 한다. 큰 소음에 귀가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내이의 감각신경 말단 부분이 손상되는데 손상된 신경이 회복되지 못하고 악화되어 영구적으로 잘 안 들리게 되는 경우를 '소음성 난청'이라고 한다. 하지만 이는 큰 소음뿐만 아니라 약한 강도의 소음이라도 오랜 기간 노출되면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4 조회 505 더보기
유난히도 무더운 2013년 여름이다. 여느 때보다도 긴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조금이라도 더위를 피하기 위해서 사람들의 발길은 피서지로 향하고 있다. 바닷속에 들어가 물놀이를 즐기면서 더위를 잊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일사병, 열탈진과 같은 온열질환자들도 늘어나고 있다. 한낮에 뙤약볕에서 일하다가 사망하는 사람들이 속출하자, 보건당국에는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작동하며 비상이 걸렸다. 햇볕이 강렬한 오후 시간대는 야외활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하는 가운데, 더위로 인해서 피부질환자들도 늘…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3 조회 544 더보기
무더위가 푹푹 찌는 여름철 김상익 씨(40)는 하루 평균 청량음료 3~4개를 마신다. 여기에 거래처 손님을 만나면서 설탕을 넣은 시원한 냉커피 2~3잔을 먹는다. 시원한 음료와 냉커피, 아이스크림에 저절로 손이 가는 계절이다. 국내 청량음료 시장 규모만 약 1조4300억원에 달한다. 이는 3000만원짜리 자동차를 4만8000대 이상 살 수 있는 엄청난 금액이다. 문제는 청량음료에 당분, 감미료, 과당액상 등 설탕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다는 점이다. 당분은 콜라 100㎖당 13g이 들어 있고 사이다 100㎖당 10~1…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3 조회 499 더보기
입 안에서 발견되는 박테리아가 면역반응을 일으키고 암유전자를 활성화시켜 대장암을 유발한다는 2편의 논문이 잇따라 발표됐다. 우리 몸 안의 박테리아는 면역체계를 강화시키거나 음식물 소화에 관여하면서 건강 유지에 도움을 주지만 일부 박테리아는 질병을 일으키기도 한다. 미국 하버드대학 공중보건학 웬디 가렛 박사 연구팀은 입 속의 '푸소박테리아'를 대장암 환자의 조직에서도 다량 발견했다. 또한, 이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암으로 바뀌는 양성종양에서 푸소박테리아의 존재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사람과 유사한 대장암을 가진 쥐실험…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6-20 07:32 조회 534 더보기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