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건강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실버건강


 

Total 346건 1 페이지
실버건강 목록
간식은 허기를 달랠 뿐 아니라 부족한 영양소를 채워주기도 한다. 특히 소화 기능이 떨어져 영양결핍이 되기 쉬운 노인은 적은 양의 간식을 틈틈이 먹으면 영양소 균형을 맞출 수 있다. 실제로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중 32.7%는 필요한 에너지양의 75%만 섭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질병관리본부). 노인의 영양결핍은 골다공증·근감소증·빈혈 등 각종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노인에게 맞는 간식 섭취법에 대해 알아본다.노인은 간식도 끼니처럼 규칙적인 시간에 챙겨 먹는 게 좋다. 간식을 허기질 때 먹는 것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노인…
작성자Angel 작성일 18-07-21 23:56 조회 29 더보기
1
작성자Friday 작성일 17-06-30 21:56 조회 314 더보기
원활한 뇌 혈액 흐름을 도와 건망증을 예방 나이가 들수록 뇌의 기능도 저하하기 때문에 깜빡 잊어버리는 일이 잦아지고, 기억력도 떨어지게 된다. 노랗게 단풍이 들기 전 초록 잎에서 약효 성분만을 추출하여 제조한 은행잎 추출물은 혈액 순환을 좋게 하여 뇌 내의 기능을 활성화시키고 기억력을 담당하는 기억 중추에도 직접 작용하는 효력이 있기 때문에 뇌의 노화도 예방해 준다…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24 조회 737 더보기
뇌 기능 저하는 막고 기억력 향상은 돕고 콜린은 뇌에서 아세틸콜린(acetylcholine)과 레시틴을 생성하기 위한 재료로 체내에서 생성된다. 아세틸콜린은 뇌 내에서 신경 전달 역할을 맡고, 레시틴은 세포막을 형성하는 작용을 하고 있다. * 콜린이 부족하면->아세틸콜린과 레시틴의 생성이 원활하지 않음 -> 세포막과 신경의 전달 조직에 장애 -> 기억력과 인지 능력이 저하 * 콜린이 충분하면- 기억력 향상과 혈압…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23 조회 534 더보기
DHA의 효능 * DHA : 등푸른 생선의 지방에 들어 있는 성분으로, 정식이름은 도코사헥사엔산  (Docosahexaenoic acid)  *혈액을 맑게 하여 뇌 경색과 심장 질환의 원인이 되는 동맥 경화를 예방 * 뇌와 신경의 기능을 활성화시키는 작용 * 한정된 성분만 들어갈 수 뇌에 들어갈 수 있는 성분&n…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23 조회 647 더보기
세인트존스워트(St, John's Wort, 요한초)는 서양 고추나물에서 추출한 물질로, 유럽과 미국에서는 약한 정도의 우울 증상을 개선하는 약초로 사용하고 있다.세인트존스워트에는 하이페라신(hypericin), 플라보노이드, 잰톤(xanthone)등의 성분이 함유되어 있는데, 그 중 하이페라신이 우울 증상의 개선에 효과가 있다. 단, 알러지 증상이나 위장 장애 같은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안이하게 …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22 조회 687 더보기
사람들과 만나면 이름을 기억해야 하고, 대화도 해야 하고, 상대의 말에 반응하고, 신경을 써야 하는 등 무의식적으로 여러 가지 것들을 행하게 되는데 이러한 행위가 뇌에 자극을 주어 뇌를 활성화시킨다. 사람들과의 교제에 서투르고 신경 쓰이는 것이 싫은 사람일수록 치매에 걸리기 쉬우므로 마음에 맞는 친구나 동료와 만날 기회를 적극적으로 갖는 것이 중요하다. 오늘부터라도 사교활동에 참여하자* 취미를 통한 만남 시조, 분재, 그림, 음…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22 조회 550 더보기
피부나 근육과 달리 뇌의 노화는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진행된다. 건망증이 심해졌다고 느껴지는 시점이면 이미 노화가 시작되었을 가능성이 크다. 뇌를 너무 많이 사용하지 않으면 기능이 더욱 나빠지므로 의식적으로라도 사용하는 습관이 필요하다.뇌를 회전시키는 재미있는 게임 * 장기나 바둑 상대의 태도를 보면서 가만히 다음 수를 생각하는 장기…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22 조회 469 더보기
뇌의 노화를 막기 위해서는 뇌에 혈액이 골고루 잘 돌도록 하면서 동시에 뇌에 자극을 줄 수 있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손끝을 사용하는 작업은 이 두 가지를 모두 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일상생활에서 손끝을 움직이는 방법 * 편지나 일기를 손으로 쓴다.편지를 자주 쓰거나 간단한 일기를 쓰도록 하자. * 자수나 패치워크를 즐긴다.편물…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21 조회 670 더보기
행동 장애로인해 누워서만 지내게 되면 상처나 질병이 쉽게 회복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뇌의 노화가 진행되어 치매에 걸리기 쉽다. 치매를 막기 위해서는 평상시에 몸의 기능을 젊게 유지하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행동장애를 일으키는 질병이나 사고를 막기 위한 방법* 바른 식생활을 하고 있는지 재확인한다. * 운동 부족과 수면 부족을 해소한다. * 자신의 몸에 항상 관심을 갖고 이…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21 조회 585 더보기
자극에 반응하지 않으면 뇌의 활성화에도 한계가 있으므로, 자극을 받은 후 그에 대해 어떠한 반응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다양한 것에 흥미와 호기심을 갖고 조금 더 알려는 마음가짐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흥미와 호기심을 키우는 방법* 사람의 이야기나 체험에 흥미를 갖자 친구의 취미 이야기나 체험담을 들어도 "그래?"하는 반응으로 끝내지 말고, 이런 저런 질문을 해보자* 외출한 장소에서 얻은 정보를 힌트…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20 조회 495 더보기
갱년기 우울증은 퇴행기 우울증이라고도 하는데, 특히 45~60세 전반의 남성에게서 많이 일어난다. 이 나이는 심신의 피로가 쌓이기 쉽고, 또 정년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정신적 스트레스가 커서 우울증에 걸리기 쉽다. 무기력, 권태감, 불안감 같은 증상 자체는 일반적인 우울증과 같지만 신체적, 사회적으로 불안한 갱년기 특유의 배경이 원인이 되어 있는 만큼 약만으로 치료하기는 어려워 증상이 길게 이어지는 경향이 있다. 자살과 알코올…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20 조회 549 더보기
불안하고 초조한 기분이 들 때는 심호흡을 하고 어깨의 힘을 빼보는 것이 좋다. 마음이 젊으면 의욕이 생기고 생활도 활력이 넘치게 되므로 삶을 즐긴다는 기분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노인성 우울증의 원인 : 자신감 상실 노화나 퇴직에 의한 자신감 상실 등이 계기가 되어 노인성 우울증이 생길 수가 있다. 이 경우 자살로 발전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주의를 해야 한다. 기분이 …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20 조회 563 더보기
치매의 징후 치매가 시작되면 정작 본인은 깨닫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방치하면 점점 악화된다.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를 시작하면 치매의 진행을 막을 수도 있으므로 가족과 주위 사람은 이 징후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  * 같은 것을 반복해서 묻거나 말한다.  * 수도꼭지를 틀어 놓거나 가스 불을 켜 놓고는 …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19 조회 474 더보기
우리가 뇌가 노화되었다는 것을 처음 실감할 때는 자꾸만 무엇인가를 깜박깜박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아졌을 때이다. 나이가 들면서 왜 건망증이나 깜박 잊어버리는 경우가 많아지는 이유는 뇌에 있는 해마(海馬)의 기능이 저하하기 때문이다. 기억의 과정 사건이나 현상 등 -> 해마에 일단 저장 -> 대뇌 피질의 연합영역에 전달, 정리 해마의 기능이 저하하면 저장되는데 시간이 걸…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19 조회 521 더보기
중년 이후 저하하는 능력과 향상되는 능력40세가 넘으면 누구나 기억력이 나빠졌음을 실감하게 된다. 또한 암기력뿐만 아니라 머리의 회전도 젊을 때보다 많이 둔해졌다고 느낀다. 그러나 그때까지 축척된 기억(경험)은 창조력, 분석력 등을 높여주므로 그야말로 '삶의 지혜'를 발휘해 갈 수 있게 한다. 뉴런과 정보회로 인간의 뇌 세포(뉴런)는 20세 전반에 절정을 …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18 조회 503 더보기
충치는 5~8세의 유치 시기에 가장 발생하기 쉽다고 하지만 중년 이후에서도 많이 발생한다. * 충치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 꼼꼼한 칫솔질로 입 안을 청결하게 유지  - 에나멜질을 튼튼하게   - 칼슘과 마그네슘이 많이 든 음식을 섭취  - 칼슘의 흡수를 돕는 비타민 D도 함께 섭취  - 잇몸의 혈액순환을 돕는 비타민 C 섭취  - 흡연은 비타민C농도를 떨어뜨리므로 흡연자는 하루 1000mg 이상 섭취권장 …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18 조회 547 더보기
입안을 산뜻하게 하거나 입 냄새가 신경 쓰일 때에는 구강세정제를 사용하는데 이는 양치질 보다 손쉽고 효과가 빠르기 때문이다. ■ 구강세정제의 종류- 청량 성분과 에티켓 성분의 구강세정제- 잇몸병 예방을 위한 구강 세정제■ 구강세정제의 사용방법- 원액을 그대로 입에 머금어 헹구는 타입- 물로 희석하여 사용하는 타입■ 구강세정제의 장점- 사용 후에도 약효 성분이 입안에 남이 있어 살균 작용이 오래 지속된다- 양치질로 치태를 제거한 후에 사용하면 세균부착예방에 효과적이다.- 식후 양치질을 할 수 없을 때에는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어 편리…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17 조회 545 더보기
치약에도 약효 성분으로 사용되는 것이 들어 있는데 성분 표시 중에 불소, 또는 모노플루오르인산나트륨(MFP), 불화나트륨(NaF), 불화 제1주석 등의 표시가 있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 불소 불소가 충치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것은 이미 확인이 되어 널리 알려진 사실로 불소는 우리가 쉽게 마실 수 있는 녹차에도 들어있다. 불소가 치아의 표면에 붙으면 치아를 구성하는 하이드록시차파타이트(hydroxyapatite)라는 결정 안으로 들어가게 되므로 산(酸)이 발생해도 치아…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17 조회 589 더보기
치아와 치아의 좁은 틈에 좋은 치실 치태를 완전히 제거하려면 칫솔과 치실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세균의 온상이 되고 있는 치태는 치아와 치아 사이에 끼는 것으로, 칫솔만으로 완전히 제거하기는 힘들다. 따라서 치아와 치아 사이에 쏙 들어가는 치실(dental floss)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바른 치실 사용법 ① 치실을 20~30cm길이로 끊어 양손의 중지에 감는다. ② 검지와 엄지로 치실을 잡는다. ③ 치아와 치아 사이에 팽팽하게 당긴 치실을 넣고 톱을 켜는 방…
작성자DILL 작성일 15-06-24 19:17 조회 627 더보기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