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란젤리나 '프랑스 웨딩' 임박, "졸리, 전 남편들 초대했다" > 세상은요지경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세상은요지경


 

브란젤리나 '프랑스 웨딩' 임박, "졸리, 전 남편들 초대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미 댓글 0건 조회 297회 작성일 15-07-17 00:52

본문

할리우드 톱스타 커플 안젤리나 졸리(38)와 브래드 피트(48)가 오는 9월 프랑스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알려져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각)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피트와 졸리가 9월 프랑스 샤토 지방에 있는 자신들 소유의 고성 예배당에서 결혼식을 올릴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두 사람은 현재 프랑스에 머물면서 결혼식 준비에 한창이다. 식이 열릴 예배당 인테리어 작업도 이미 시작됐으며, 해외 언론들도 이곳에서 취재 대기 중이라는 설명이다.
 
9월 프랑스 샤토에서 결혼식을 올릴 것으로 알려진 브래드 피트(왼쪽)와 안젤리나 졸리./스포츠서울닷컴 DB
 
한 측근에 따르면 졸리의 전 남편들도 결혼식 하객으로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이 측근은 "졸리는 전 남편인 조니 리 밀러와 빌리 밥 손튼을 결혼식에 초대했다"며 "이 두 사람과 이혼 후에도 꾸준히 연락을 하며 가까운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이들 커플은 결혼식을 방문하는 하객들을 위한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란젤리나' 커플 소유의 브랜드인 '핑크 플로이드' 와인을 대접한다는 계획이다.
측근은 "하객들이 정성스레 준비한 와인 맛에 절대 실망하지 않을 것이다"며 "특히 피트는 와인에 남다른 관심을 갖고 올해 와인 교육과정도 마쳤다. 전문가 수준에 가깝다"고 전했다.
지난 8월 초 안젤리나 졸리의 고모로 알려진 제이드 딕슨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최소한의 하객만 초대하지만 가장 특별한 웨딩 파티가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더욱이 지난 7일, 브래드 피트는 2년전부터 준비한 25만 파운드(약 4억4000만원)짜리 시계를 선물, 프러포즈용이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졸리와 피트는 최근 프랑스 남부의 한 장난감 가게에서 아이들에게 줄 선물을 쇼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방문한 장난감 가게 컬처키드의 주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매력 넘치고 행복해 보이는 가족! 방문해주셔서 고맙습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는 2005년 영화 '미스터 앤 미세스 스미스'로 인연을 맺고 8년간 동거하며 슬하에 6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스포츠서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