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음료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식품음료


 

Total 57건 1 페이지
식품음료 목록
"예전에는 크면 좋아했는데 요즘에는 큰 것은 쳐다도 안 봐. 운송비가 더 들어가니까 갈아엎는 거지." 지난 14일 전북 고창에서 농사를 짓는 한 농민의 페이스북 계정에 무를 갈아엎은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어른 팔뚝보다 굵은 무가 갈아엎어져 밭 여기저기 나뒹굴고 있었다.   사진을 올린 농민은 무 값이 떨어져 무를 갈아엎은 것이 아니라 무가 너무 크게 자라 상품 가치가 떨어져 밭의 30% 가량을 갈아엎었다고 밝혔다.   최근 '1자녀 가정', '1인 가구' 등 소규모 가족 형태가 늘면서 과일과 …
작성자Friday 작성일 16-06-15 22:35 조회 11 더보기
 항정살 “옛날 백정들이 다른 고기는 다 남에게 줘도, 항정살만큼은 자기가 먹었답니다.” 최계경 고문이 돼지 목덜미에서 아이 손바닥만한 살 두 점을 발라내며 말했다. 항정살은 목살과 앞다리살 사이에 있다. 120㎏짜리 돼지 한 마리를 잡으면 200g짜리 항정살이 고작 두 점 나온다. 옅은 핑크빛 살에 투명한 지방이 고르게 퍼져있다. 숯불에 올려 모퉁이가 약간 노릇해질 정도로 구워 입에 넣었다. 부드러운 탄력과 풍부한 육즙이 매력적이다. ▲ 부채살● 부채살 돼지고기치고는 진…
작성자신선초 작성일 12-05-25 00:51 조회 237 더보기
  StrawberriesHow to BuyStrawberries vary in size, shape, and color. Look for locally grown berries that are brightly colored and plump. They should have the green caps attached and be uniform in size. Avoid soft, shriveled, or moldy fruits. If the strawberries smell sweet, they will most li…
작성자신선초 작성일 12-05-16 02:07 조회 243 더보기
 ‘와인 이름’에 대한 이런저런 생각을 하다 보니, 불현듯 사고로 인해 두 여자의 영혼이 바뀌어버리는 허무맹랑한 스토리의 드라마가 떠오른다. 극 중 여주인공은 자신의 겉모습이 바뀌었다는 사실을 지인에게 알리기 위해 때론 코믹하게, 때론 매우 심각하게 자신을 증명해나간다. 옛 애인을 만났을 때에도 둘이 함께 좋아하던 와인이라며 웬만한 사람은 기억하기 힘든 와인 이름을 읊어대면서 말이다.   와인의 쉽지 않은 이름 덕에 옛 사랑과의 재회를 돕는 중요한 실마리가 되기도 하고, 비즈니스 자리에서는 어쭙잖은 생색도…
작성자yale 작성일 11-05-12 22:57 조회 432 더보기
와인은 예술적 품격을 갖춘 술이다. 이는 많은 사람들이 와인에 매혹되는 이유이기도 하다.좋은 와인을 고를 줄 알게 된다면 삶이 그 만큼 풍부해지는 느낌이 들 수도 있다. 좋은 와인을 고르는 요령을 알아본다. 1. 와인에 관해 보통 사람들에게 선택의 기준이 될 수 있는 것들은 한두 가지가 아니다. 포도의 종류, 원산지 등등 고려해야 할 사항이 무수하다는 뜻이다. 와인에 대해 전문지식을 갖추려면 왜 당신이 어떤 특정한 종류의 와인을 좋아하는지부터 이해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몇몇 용어에 익숙해질 필요가 있는데, ‘바디 (Body)'도 …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20 조회 259 더보기
난 형이상학적인 언어의 현란함 속에 내 와인이야기가 묻히길 원치 않는다. 난 아름다운 미사여구와 픽션의 분위기로, 와인을 알고자 하는 대부분의 사람을 현혹하고 싶지도 않다. 우리 주변에는, 실제로 와인을 파는 곳에 가서 어떻게 와인을 사야할지를 모르는 사람들이 아직은 많기 때문이다. 해당 와인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주고 설명하기 보다는, 고객으로 하여금 그 와인을 사게 하는데 더 큰 목적을 가진 shelf talker(쉘프 토커: 와인을 설명하기 위해 진열대 선반위에 부착하는 작은 띠지)에 의지해서 와인을 고르는 사람이 주변에 더…
작성자파슬리 작성일 11-11-04 14:43 조회 419 더보기
인스턴트 커피를 진짜 커피로 취급해야 하는지에 대한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인스턴트 커피는 원두로부터 만들어지고 또 맛도 비슷하지만, 진짜 커피들과 똑같지는 않기 때문이다. 인스턴트 커피의 유래에 대해서는 이런 저런 얘기가 있다. 1906년 중남미 과테말라에 체류하던 조지 워싱턴이라는 영국의 한 화학자에 의해 우연히 발명됐다는 주장이 있는가 하면, 그보다 앞선 1901년 일본계 미국인인 사토리 가토가 개발했다는 의견도 있다. 인스턴트 커피는 동결 건조 방식이나 분무 건조 방식을 통해 만들어지는데 맛에 대한 선호는 개인 취향에 달…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24 조회 463 더보기
우리는 왜 올리브 오일을 사용하는 가. 올리브 오일은 불포화 지방산이 많다.(불포화 지방산의 대부분 올레익 산이다). 불포화 지방산은 포화 지방산과는 달리 혈관의 콜레스테롤 수치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오히려 콜레스테롤 수치를 떨어뜨려 줄 수도 있다. 변비에도 도움이 되고, 결국 우리 몸의 노폐물을 제거하는데 이롭다. 올리브 오일은 자연적인 항산화물질(폴리페놀)을 함유하고 있어 심장병과 암의 위험성을 줄여준다. 올리브 오일은 그런데 한 두 종류가 아니다. 올리브 오일의 향미는 올리브의 종류, 토질 조건, 날씨 등등에 따라 달라진다.…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23 조회 340 더보기
최근 20~30년 사이에 패스트푸드의 문제점에 대한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미국인들의 건강을 해치는 비만의 주범이 패스트푸드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최근 많은 패스트푸드 식당들은 나름대로 저칼로리, 건강 메뉴를 잇따라 선보이면서 소비자들의 선택폭을 넓혀주고 있다. 이는 바꿔 말해, 비만과 관련해 패스트푸드 식당만 비난할 수는 없게 됐다는 뜻이다. 패스트푸드 체인점 가운데 하나인 웬디스는 최근 프렌치 프라이와 구운 감자 대신에 만다린 오렌지를 사이드 옵션으로 내놓았다. 웬디스는 또 저 칼로리의 드레싱을 사용하는 …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22 조회 292 더보기
빵이나 케이크, 쿠키 같은 것은 좋아하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탄수화물 중독에 빠졌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실은 십중팔구 이 같은 탄수화물 음식물 자체 보다는 그 속에 들어있는 당분에 중독됐을 가능성이 크다. 설탕 범벅인 도넛을 먹고 나면 혈중 당분 농도, 즉 혈당치가 확 치솟는다. 혈당치가 치솟으면 기분이 살아나기 때문에 또다시 도넛을 먹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 혈당치가 올라가면 기분이 좋은 것은 뇌에서 마약과 유사한 성분의 분비를 촉진시키기 때문이다. 이 것이 설탕 중독의 시작이라고 보면 된다. 이와 유사한 현상은 지방 섭취에서…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21 조회 235 더보기
마가린이 무엇인지 어렴풋이 짐작하고 있는 사람들은 많지만, 그 실체를 정확히 알고 있는 사람들은 드물 것이다. 또 적잖은 사람들이 막연히 마가린 (Margarine)에 대해 식물성 식품으로 건강에 좋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 마가린이 어떤 식품인지 실체를 알기 위해 먼저 이 식품을 한번 해부 해보자. 마가린은 식물성 기름을 원료로 해서 만들어진다. 콩기름이나 면화에서 얻는 기름 등이 보통 재료로 이용된다. 식물성 기름은 알다시피 동물성 기름과는 달리 불포화 지방산이 많다. 불포화 지방산은 포화 지방산에 비해 몸에 이롭…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19 조회 281 더보기
파스타 (Pasta), 우리 식으로 치면 대략 국수에 가까운 이 밀가루 음식은 세상에서 가장 인기 있는 요리 혹은 요리 재료 가운데 하나이다. 파스타라는 단어는 이탈리아에서 나온 것이다. 그러나 이 같은 사실이 이탈리아 사람들이 국수를 세상에서 처음 개발했다는 점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중국 혹은 북아프리카 지방에서 국수가 처음 선보였다는 주장들 또한 나름대로 설득력이 있다. 그러나 중요한 사실은 최초로 국수가 등장한 곳이 어디냐가 아니다. 파스타라는 음식을 하나의 요리 혹은 요리 재료로써 오늘날처럼 다양하게 발전시킨 나라는 다름아…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18 조회 275 더보기
미국만큼 음료 시장이 발달된 나라도 드물 것이다. 그로서리, 대형 슈퍼마켓, 창고형 매장 등을 찾으면, 수십 종의 음료가 즐비하게 진열대를 채우고 있는 광경을 볼 수 있다. 이들 음료 가운데, 특히 최근 각광 속에 출시되는 게 스포츠 드링크 (Sports Drink)와 에너지 드링크 (Energy Drink) 류이다. 아마추어에서 프로까지 각종 스포츠 문화가 엄청나게 발달한 나라이다 보니, 이런 종류의 드링크가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는 게 현실이다. 하지만 미국에 갓 이민을 온 사람들에게는 다소 생소하고 또 정체가 무엇인지 혼란스…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14 조회 465 더보기
‘유기농 식품’으로 불리는 오가닉 푸드 (Organic Food)는 최근 들어 한국, 미국 가릴 것 없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그러나 일부 현명한 주부들의 경우, 오가닉 푸드 대신에 저농약 표시가 된 농산물을 사먹을 정도로 유기농 식품 바람에 편승해 믿지 못할 식품들이 오가닉 푸드로 변신해 판매되는 것도 사실이다. 이런 현상은 미국이든 한국이나 큰 차이가 없다. 식구들의 건강을 생각해 진짜 유기농 식품을 구입할 생각을 갖고 있다면, 미국에서는 딱 한가지만 명심하면 된다. 미국 연방 농무부 (USDA)의 문양이 포장지에 박혀 있는 …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13 조회 582 더보기
광천수, 암반수, 플레이버드 워터 (Flavored Water)… 요즘 슈퍼마켓이나 편의점 등의 진열대를 채우는 병물을 보면 그 종류가 한두 가지 아니다. 이들 다양한 종류의 병물 가운데 특히 최근 들어 관심을 모으기 시작한 것은 ‘풍미가 있는 물’이다. 나름의 향과 은근한 맛이 있는 물이 소비자들의 주목을 끌고 있는 것이다. ‘풍미수’ 혹은 ‘향미수’로 불릴만한 이런 부류의 병물들은, 그러나 가격이 만만치 않은 게 보통이다. 일반적으로 맹물에 인공 혹은 천연 첨가물들을 넣어 만들어지는 이런 물들을 꼭 돈을 주고 사먹어야 할까. 일…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08 조회 247 더보기
미국에서도 상당수의 소비자들은 아직도 현대인들이 소비하는 육류의 대부분이 어떤 과정으로 생산되는지 세세한 과정까지 구체적으로는 잘 모르는 것 같다. 대부분의 쇠고기나 돼지고기 혹은 닭고기가 소비자의 식탁에 오르기까지 과정을 알게 된다면 입맛을 잃고 육식을 아예 그만둘 수도 있을 것이다. 그만큼 오늘날 육류 식품의 생산 과정이 비인도적이라는 말이다. 최근 들어 도시인들이 소비하는 육류의 대부분은 부모 혹은 조부모들 세대와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생산된다. 실제로 과거와 달리 요즘 소나 닭, 돼지를 널찍한 장소에 놓아 기르는 축산농가를 …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07 조회 331 더보기
스테이크(Steak)를 달가워하지 않는다면, 정통 육식 애호가라고 할 수 없다. 육식이 우리 몸에 끼치는 영향의 좋고 나쁨을 떠나, 스테이크는 그 맛에서 육식의 최고봉이다. 스테이크 특유의 입에 착착 달라붙는 육질과 고소한 육수는 여느 육류들의 추종을 불허한다. 세계 최대의 축산 국가 미국은 다양한 종류의 스테이크를 상대적으로 싼 가격에 즐길 수 있는 나라이다. 하지만 스테이크 그 자체의 절대 가격은 식료품으로써 미국에서도 결코 싸다고는 할 수 없다. 스테이크는 종류가 천차만별이어서 제대로 알고 고르는 게 필수적이다. 스테이크는 우…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03 조회 315 더보기
뉴욕이나 로스앤젤레스 같은 대도시가 아닌, 미국의 소도시 혹은 시골에서도 드물지만 한국 식당을 발견할 수 있다. 혹시 이런 곳에서 김치찌개나 갈비 같은 음식을 주문해 먹은 적이 있는가. 꼭 그런 것은 아니지만, 한인 인구가 많지 않은 곳에서 서빙되는 한국 고유의 음식은 로스앤젤레스나 뉴욕의 한인 식당에서 나오는 똑 같은 이름의 음식과 맛에 상당한 차이가 나는 게 보통이다. 한국 음식이랄 수도 없고, 그렇다고 미국 음식도 아닌 어중간한 국적불명의 맛이 나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말이다. 최근 들어 미국에서 인종을 가리지 않고 인기를 누…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02 조회 399 더보기
맛이나 모양이 비슷한 것은 아니지만, 치즈(Cheese)는 서양인에게 일종의 김치와 같은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식탁에 빈번하게 등장하게 우선 닮았다. 사나흘 정도를 거를 수는 있지만, 영원히 김치가 등장하지 않는 한국인의 식탁은 상상하기 어렵다. 치즈도 마찬가지이다. 하루 이틀 건너 뛸 수는 있지만, 서양인들의 식탁에서 가장 빈번하게 이용되는 식재료가 바로 치즈이다. 치즈는 대부분이 발효 식품이라는 점도 김치와 공통적이다. 물론 발효나 숙성을 시키지 않는 치즈도 있다. 김치도 대부분은 발효를 전제를 하는데, 발효시키지 않는 겉절…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8:01 조회 409 더보기
추수감사절, 즉 땡스기빙(Thanksgiving)은 가장 미국다운 명절로 유명하다. 고향 등을 찾아 이동하는 사람의 숫자가 이 시기에 가장 많다는 사실은 추수감사절의 위상을 짐작하게 한다. 추수감사절은 식구와 친척, 친구들이 한자리에 모여 정을 나누는 더없이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미국이 아니더라도 대부분의 나라에는 추수감사절과 비슷한 명절이 있는데, 이들의 또 다른 공통점은 먹거리가 풍부하다는 것이다. 밭이나 들에서 각종 먹을 거리들을 수확하고 그 같은 풍요를 만끽하는 명절인 만큼 음식이 명절의 중심을 차지하는 것은 당연하다. 추…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7:59 조회 316 더보기
한국 식사와 미국 식사는 여러 모로 차이가 있다. 한국 식사 메뉴는 대체로 뜨거운 편이고, 미국 식사는 샌드위치에서 보듯 뜨겁지 않다는 것도 그 같은 차이 가운데 하나이다. 두 나라 음식은 각기 장단점이 있는데, 늦가을부터 초봄에 이르는 추운 기간에는 아무래도 한인들로서는 특히 한국 식사에 더 구미가 당기게 마련이다. 뜨거운 국물 혹은 국이 식탁에 올라올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우에 따라서는 우리 식으로 국물이나 찌개를 요리해 먹기 어려울 수도 있다. 재료를 구하기 힘든 탓도 있고, 우리 음식 특유의 냄새가 문제가 될 수도…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7:58 조회 399 더보기
음식이 곧 당신의 몸이다’라는 말이 있다. 먹는 게 그만큼 중요하다는 뜻이다. 정신적인 부분까지 포함해서 몸의 이상은 십중팔구 먹는 데서 비롯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는 바꿔 말하면, 현대인들이 먹는 갖가지 음식들이 건강에 항상 이롭지만은 않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런 점에서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섭생 전문가들의 진단은 충분히 귀를 기울여 볼만한 가치가 있다. 섭생 혹은 식이 전문가들 가운데 최근 특히 주목을 끌고 있는 사람들은 일종의 ‘자연주의’ 사고에 바탕을 두고 있다. 최대한 가공을 절제한 음식들이 일반적으로 몸…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7:57 조회 255 더보기
쥬스는 대체로 몸에도 좋고, 소화도 잘되는 대표적인 영양원이다. 그러나 모든 쥬스가 몸에 좋은 것만은 아니다. 특정 질병, 예를 들면 당뇨병 등이 있을 경우 쥬스는 권장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또 쥬스라고 하면, 보통은 가게에서 파는 쥬스 음료를 떠올리는데 이런 시판 쥬스 가운데는 비만이나 충치를 유발할 수 있는 것들도 적지 않다. 따라서 쥬스는 분별력을 갖고 마시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시판 쥬스를 마실 계획이라면, 우선 당분이 추가돼 있는지를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 성분표를 보면 감미제가 섞여 있는지 여부를 알 수 있다. 10…
작성자스티비아 작성일 12-02-14 17:56 조회 249 더보기
대한민국 국민 10명중 7명은 건강기능식품과 건강보조식품(일반 건강식품, 기능성식품 등)과의 차이점을 모르거나, 헷갈려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단법인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는 가정의 달을 맞아 최근 SK마케팅앤컴퍼니의 소비자 리서치패널 ‘틸리언’에 의뢰해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실태 및 선호도 조사’의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은 전국 거주 20~50대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이번 조사에 따르면 건강기능식품과 일반 건강식품?건강보조식품의 차이를 알고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73.1%가 잘 …
작성자파슬리 작성일 11-11-07 10:24 조회 400 더보기
  아침밥을 거르게 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시간이 없다는 것이다. 그러한 사람들을 위해 아침밥을 배달해 주는 곳이 있다. 국과 찌개, 반찬, 샐러드, 브런치, 영양죽 등 다양한 아침밥을 배송해 준다. 아침밥 배달의 특징은 매일 아침 마다 새로운 메뉴를 배달해 준다는 것! 아침밥 대용으로 떡을 전문적으로 배달해 주는 곳도 있으니 편의성 및 취향에 따라 선택하도록 한다.   간식을 배달해 주는 곳도 있다…
작성자스티비야 작성일 11-09-09 22:15 조회 493 더보기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