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다도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커피&다도


 

Total 119건 1 페이지
커피&다도 목록
커피 유전자 분석 전문 과학자들이 사람들이 커피를 좋아하는 이유가 초콜릿과 차에 없는 커피 카페인의 유전적 특징 때문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미국 버펄로대학의 빅터 앨버트 진화생물학 교수를 비롯한 전 세계 60명이 넘는 과학자들이 이날 과학전문지 사이언스에 커피의 유전자 지도를 해독한 결과를 발표했다. 앨버트 교수는 이날 "이 유전 형질이 우연히 자연도태의 영향으로 고정됐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분석했다. ↑ 【워싱턴=AP/뉴시스】지난 2013년 1월3일 자료사진으로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오크랜드에 커피가 담…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3:12 조회 571 더보기
요즘 커피를 물처럼 마시는 사람이 많다. 아침에 잠에서 깬 다음 습관적으로 커피를 마신 후 출근해서도 모닝커피로 하루를 시작한다. 외부 손님이나 친구를 만날 때도 무심코 마시는 커피... 커피하면 카페인이 연상되는데 건강에는 문제없을까? 최근 대만의 식약품관리서(식약처)는 즉석에서 끓인 커피의 카페인 함량은 커피원두 품종과 커피 타는 기술, 기계 차이 등에 따라 카페인 함량의 변화가 크다면서 소비자보호처 등과 공동으로 커피매장 업주들에게 붉은색, 노란색, 녹색 표시로 카페인 함량을 구분하도록 했다. 붉은색은 커…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3:09 조회 565 더보기
카페인 효과 높이려면...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커피부터 찾는 사람이라면 조금만 참는 게 좋을 듯하다. 커피를 마시기에 가장 좋은 시간은 잠에서 깨어난 지 한두 시간 지난 뒤라는 연구결과의 권고다. 이는 미국 메릴랜드 주의 유니폼드 서비스 대학의 연구팀이 밝혀낸 것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하루 중 커피를 마시기에 가장 좋은 시간은 오전 9시 반~11시 반, 즉 평균 10시 반을 전후한 시간이라는 것이다. 이는 커피 속의 카페인이 체내의 코르티솔이라는 스트레스 호르몬과 만나 반응을 일으키는 것과 관련이 있다.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3:04 조회 527 더보기
향긋한 향과 맛의 커피를 마시면 행복한 느낌이 드는 이유가 밝혀졌다. 독일 보훔대학교 연구팀은 19~32세 건강한 성인 66명 중 33명에게는 커피 2~3잔 정도에 들어있는 카페인 200㎎을, 나머지 33명에게 위약을 복용하게 하고 30분 뒤 긍정과 부정, 중립적인 단어를 식별하게 했다. 그 결과 카페인을 복용한 사람들이 긍정적인 성격의 단어들을 훨씬 더 정확하고 빠르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이끈 라르스 쿠친케 심리학 박사는 "카페인을 섭취할 경우 뇌가 긍정적인 것에 더 빨리 반응하…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3:02 조회 526 더보기
근래에 발견된 차가 지닌 몇몇 성분이 항암과 노화억제, 중금속 해독, 지방분해 등등 건강 강박증에 걸린 우리의 귀를 솔깃하게 만드는 건 사실이다. 그렇지만 소비자는 정말이지, 단지 차를 마시는 것으로 온갖 종류의 병을 극복하고 살을 빼고 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고 믿으며 허구한 날 내게 “이 차는 어디에 좋아요?”하고 묻는 것일까?  미지의 음료가 세상에 처음 소개되는 시점에 나타나는 공통의 증세랄까 현상은 위험천만하게도 ‘효능’과 ‘치료’에 음료의 필요와 가치가 집중된다는 점이다. 마치 획기적인 신약이 개발(발견)된 것처…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3:01 조회 510 더보기
좋은 원두(great beans)를 구입하는 것이 훌륭한 커피맛을 내기 위한 시작에 불과하다는 것을 커피 애호가들은 잘 알고 있습니다어떤종류의 원두를 선택하느냐 못지 않게 집에서 커피를 어떻게 다루느냐가 중요합니다원두를 보관하고(storing) 갈고(grinding),끊이는(brewing)방법만 올바르게 알고 있어도 집에서 충분히 테이크 아웃 매장처럼 맛좋은 커피를 즐길 수 있습니다   1) 끊는 물에 커피를 넣으면 쓴 맛이 나므로 90~96도의 물온도가 적당합니다 2)커피는 다시 데우지 않도록 합니…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3:00 조회 519 더보기
세상에서 가장 비싼 커피는 무엇일가,,?시빗(civet palm)이라고 불리는 사양고양이의 배설물로 만든 코피루왁(kopi luwak)이라는 커피다아무리 사람 몸에 좋다고해도 고양이의 배설물로 커피를 만든다고 하니 이건 좀 심하지 않나 싶다진짜 고양이의 배설물 자체를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 배설물 속에 포함된 딱딱한 커피 열매의 씨앗을이용해 만드는 것이다 깨끗하게 씻은 다음 잘 볶아서 만든다고 하니 위생상 문제는 없다 사양고양이의 배설물을 커피 재료로 이용하기 시작한 것은 인간의 불편함 때문이다커피를 만들기 위해서는 커피열매의 껍질…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3:00 조회 538 더보기
커피에 대해서는 몸에 "좋다" "해롭다"등의 엇갈린 정보가 많다 과연 커피는 마셔도 좋은가,,?최근 연이어 나오는 커피에 관련된 건강 자료들을 보면 "적당량의 커피 하루에 2~3 잔은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임상 실험 결과,,,,,, *깨어있게 한다사람들이 커피를 마시는 가장 큰 이유는 단순히 기호 목적보다는"잠을 깨기 위해서다"커피는 두뇌를 자극하여 정신을 맑게 해주는 것이 사실이다그러나 이효과를 가장 크게 하는 방법은 한꺼번에 마시는 것이 아니라하루를 통해 조금씩 마시는 것이 하루 종일 맑게 깨어있게 해준다즉 아침에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59 조회 498 더보기
1. 카페오레 우유가 들어간 카페오레는 아침 식사용 커피이다. 스페인에서는 카페콘레체,이탈리아에서는 카페라테라 부른다. 부드러운 거품의 카페오레는 양을 많이 해서 큰 잔에 마시는 것이다. 재료 커피 추출액1/2컵, 우유1/2컵 만드는 방법 1) 손잡이가 달린 냄비에 우유를 끓기 직전까지 데운다. 데우면서 스푼으로 저으면 거품이 생긴다. 2) 뜨거운 커피와 우유를 일대일의 비율로 컵에 붓는다. 3) 즉시 마신다. 취향에 따라 설탕을 넣어도 좋다.     2. 하와…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58 조회 640 더보기
커피가 아라비아로부터 유럽에 전파되고 4백여 년이 흐른 지금, 전세계에서 커피를 마시지 않는 나라는 거의 없다. 이렇게 커피가 전세계인이 좋아하는 음료로 자리잡을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한마디로 말하기는 어렵지만, 아마도 원종에 따라, 그리고 추출방법과 조리법에 따라 달라지는 커피의 오묘한 맛과 향이 아닐까 싶다.보다 맛 좋은 커피를 만들려면 커피원두의 성분을 균형 있게 추출할 수 있어야 한다. 이때 커피의 성분이 골고루 녹아 나올 수 있는 조건은 물의 온도와 추출 시간이라 할 수 있다. 커피 맛의 조건 커피 본연의 맛을 최…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58 조회 515 더보기
커피 한 잔의 건강학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커피맛을 본 사람은 누굴까? 기록에 따르면 1875년 을미사변으로 러시아 공사관으로 피신한 고종황제가 처음으로 커피를 마셨다고 한다. 그후로 외국문화가 물밀듯이 들어오면서 커피가 일반인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고 이제는 '차'의 대명사로 불리워지고 있다.요즘은 국산차를 찾는 사람도 많지만, 아직까지도 '차 한 잔 합시다'하면 '커피 한 잔 합시다'로 받아들일 정도로 커피는 매우 친숙한 식품이다. 실내에서는 물론이고 밖으로 나가면 빌딩로비, 휴게소,공원, 상가 등 어디에서고 커…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57 조회 839 더보기
블루마운틴 쓴맛과 신맛이 잘 조화되어 입끝에 감도는 잔향이 담백하다. 순수한 블루마운틴 색은 홍차처럼 맑고 투명한 붉은 자주색이다. 카페오레 카페오레는 우유를 넣은 커피로서, 보통 에스프레소 같은 진한 커피를 즐기는 유럽인들이 아침에 위의 부담을 덕이 위해 만들어 마시기 시작하였다. 특히 프랑스인들은 카페오레와 초승달 모양의 빵인 크루아상으로 아침을 연다 카페오레처럼 우유를 넣은 커피는 나라마다 이름이 달라 영국에서는 밀크커피, 이탈리아에서는 카페라테(cafe Latee)로 불리운다. 또 여름에는 차게, 겨울에는 뜨겁게 해서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56 조회 732 더보기
월리엄 유커스가 지은 "커피의 모든 것"에 나오는 커피의 발견에 얽힌 전설이다. 아주오랜 옛날 (7세기경으로 추정) 아프리카의 에티오피아에서 양치기 소년 칼디가 살고 있었다. 어느날 칼디는 자기가 기르고 있는 염소들이 흥분하여 이리저리 뛰어다니더니 그날 밤 잠을 자지 못하는것을 발견하였다. 그동안 얌전했던 염소들이 갑작스레 흥분을 모습을 본 칼디는그 뒤로 염소들의 행동을주의깊게 관찰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염소들이주변에 있는 어떤 나무의 빨간 열매를 따 먹었을 때 이러한현상이 일어나다는 것을 알 게되었다. 그 열매…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54 조회 505 더보기
  한국의 차문화공간은 신분에 따라, 의식(儀式) 속에서, 또는 생활 여건에 맞추어 가변화되어 왔다. 역사적 전통성에 의하면 하늘에 제사지내는 제천의식의 공간, 조상을 모시는 제례 공간, 궁궐과 사찰의 실내외 공간, 향교와 서원을 비롯한 학자들의 사랑방과 누정, 사대부가 여인들의 안채와 뜨락, 승려들의 승방과 암자로 압축할 수 있으며 그 외에 초당, 초정, 숲, 계곡, 바위, 나무 밑, 산마루, 선상(船上)에서도 차를 즐겼다. 이러한 사례는 다화(茶畵)를 통해 볼 수 있다. 따라서 한국의 차문화공간은 규격화되지 않고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53 조회 558 더보기
차문화 운동을 능가하는 스타파워일본의 전통 건축물 중에는 손님에게 차를 대접하거나 조용히 차를 마시면서 명상을 하는 방이 있다. 스키야(數寄屋)라는 이 건축양식은 16세기 중반경에 센리큐(千利休)라는 사람에 의해 창안되었는데, 그가 일본의 다조(茶祖)로 추앙받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보면 차를 마시는 공간을 만든 것 자체가 자연스러운 일이다. 그런데 건축가 구로카와 마사유키(黑川雅之)에 따르면, 센리큐가 당시의 권력자인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에게 반항의 메시지로서 이 건축양식을 만들어냈다고 한다. 무사 계급의 전형적인 주…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52 조회 643 더보기
차 맛있게 마시는 방법 차 한 잔을 마시더라도 더 맛있게, 더 우아하게 마실 수 있다면 금상첨화일 터. 차 소믈리에 한지선씨는 "차는 종류가 무수히 많은 데다 제대로 알려지지도 않아 어렵게 여기는 사람이 아직 많다"며 "향이나 맛 그대로 느끼면서 자주 마시면 차 문화에 익숙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씨는 차를 즐기고 싶은 사람들이 평소 알아 두면 좋을 만한 몇 가지 팁을 알려줬다. 가을에 어울리는 4가지 차. 왼쪽부터 철관음차, 대홍보차, 보이차, 우롱차 다. 먼저 차 종류에 따라 어울리는 다기…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45 조회 673 더보기
유럽에 차가 보급된 것은 17세기 당시 가장 활발한 무역업을 하고 있던 네덜란드인들을 통해서다. 중국의 차가 처음 보급될 무렵 유럽사회는 물과 술을 주음료로 하고 있었다. 당시 유럽에서 술의 피해는 심각할 정도였다. 유럽 차 보급은 영국 왕실에서부터 시작됐다. 영국의 찰스 2세에게 시집을 간 캐서린 공주는 술에 취하는 악습을 없애기 위해 차를 보급하기 시작했다. 캐서린 공주는 차의 좋은 점을 알리기 위해 ‘티파티’(차회)를 열었다. 캐서린 공주의 차회는 당시 상류사회의 부인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다. 낮밤을 가릴 것…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44 조회 703 더보기
세계에서 가장 차를 많이 마시는 민족은 어디일까. 아이로니컬하게도 바로 티베트다. 그것은 높은 고원지대의 기후 탓이다. 티베트인들은 인체에 필요한 비타민과 미네랄 같은 영양성분을 차로 보충한다. 그들이 마시는 수유차와 수유차를 만들 수 있는 통모, 그리고 차담은 티베트인들을 세계에서 가장 차를 많이 마시는 민족으로 만들고 있다. 티베트인들의 음다풍속은 매우 자연스럽다. 형식과 격식이 없이 앉는 곳이 바로 차를 마시고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변하기 때문이다. 티베트인들의 찻자리는 그런 점에서 매우 자유롭고 평안하다. 아마도 형…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44 조회 797 더보기
일본은 세계적으로 차의 나라로 불린다. 중국이 미국을 상대로 ‘핑퐁외교’를 했듯, 일본은 미국을 상대로 차외교를 했기 때문이다. 일본을 방문한 미국의 지도자들을 상대로 한 일본 지도자들의 차외교는 세계적으로 일본의 정신문화가 매우 높은 경지에 있음을 선전하는 장이 되기도 했다. 일본차와 한국차의 관계는 매우 긴밀하다. 먼저 일본에 차를 전래한 사람에 관한 이야기다. 동대사요록에 따르면 백제의 행기 스님이 차나무를 심었다는 기록이 전해지고 있다. 당시 일본의 문화는 매우 후진적이었다. 일본과 가까웠던 백제의 스님들이 그 문화를 전파…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36 조회 782 더보기
찻잎은 기쁘게 ‘열반’에 들며 자신의 모든 것을 헌신해 버린다. 차 한잎에 한 인간의 일생이, 한 사회의 역사가, 온 우주가 담겨 있다는 말이 과언이 아닌 것이다. 차의 본향은 중국이다. 중국인들은 대략 5000년 전부터 차를 마시기 시작했다. 베이징이나 상하이 그리고 저 산간오지까지 차가 없는 중국과 중국인은 상상할 수 없다. 중국의 다점(茶店)에 가면 차 한잔을 시켜놓고 한없이 대화를 하는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을 정도로 차는 일상의 생활속에 깊이 침투해 있다.   ●상류층선 차만 다루는 노비 두고 음용 중국의 …
작성자장미 작성일 15-07-20 22:35 조회 815 더보기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