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3 - 세개의 지렛대
백 스윙에서 왼팔을 무조건 펴야 된다는 것은 잘못된 생각이다.

테이크 어웨이에서 백 스윙의 탑까지 이르는 동안 왼쪽 팔꿈치를 곧게 펴는 것은 대부분의 골퍼들에게는 가능하지도 않을 뿐더러 억지로 왼쪽 팔꿈치를 곧게 펴려고 한다면, 양팔과 어깨, 목, 그리고 등까지도 긴장되어 오히려 정확성과 헤드 스피드에 지장을 주게 된다.

백 스윙의 탑에서 왼쪽 팔꿈치가 곧게 펴져도 자연스러운 동작에 전혀 지장이 없다면 몰라도 그렇지 않다면 약간 구부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리고 프로골퍼들도 곧게 펴져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순간적으로 확인하기 어려울 정도로는 구부려져 있는 것이 대부분이다. 또한, 왼쪽 팔꿈치가 구부러져 있는 것이 역학적으로 헤드 스피드를 증가시키는데 효과적이다.

(사진1)은 왼팔과 샤프트가 일직선으로 되어 있어서 하나의 지렛대가 존재하는 모양이다. 그러나 (사진2)와 (사진3)은 각각 두 개와 세 개의 지렛대가 존재하는 모양이다. (사진1)과 같이 코킹이 없는 경우보다 (사진2)와 같이 코킹을 할 경우에는 헤드 스피드가 1.8배 정도가 된다. 그러므로 (사진3)의 경우에는 이 보다도 더 헤드 스피드를 낼 수 있다.

그렇다고 왼쪽 팔꿈치를 굽히는 것이 무조건 좋은 것만은 아니다. 왼쪽 팔꿈치가 굽혀진다면 전제되어야 할 사항이 있다. 순차적인 연쇄반응이 일어나면서 정확한 타이밍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

즉, 굽혀져 있는 왼쪽 팔꿈치가 펴지고 나서 유지하고 있던 코킹이 풀리면서 임팩트가 이루어져야 하며, 세 개의 지렛대 모양이므로 더 많은 제어요인이 있게 되는 것을 극복해야 한다.

다시 말해서, 한 개의 지렛대보다 세 개의 지렛대를 이용하면 더 복잡한 동작이 돼서 클럽헤드가 처음 위치로 정확하게 돌아올 가능성이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연습을 통해서 근육과 신경시스템이 이러한 협응 동작에 익숙해 질 수 있도록 노력해야 정확한 타이밍을 가질 수 있다.

이러한 원리로 인해서 백 스윙에서 왼쪽 팔꿈치를 적당히 구부리는 것은 큰 스윙이나 장타를 위해서는 도움이 되지만 작은 스윙이나 정확성을 위해서는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숏 게임이나 숏 아이언 샷에서는 절대 금물이다.

정리하자면 첫째, 유연성이 충분하지 못하다면 백 스윙에서 왼쪽 팔꿈치를 다소 구부리는 것이 도움이 된다. 둘째, 왼쪽 팔꿈치를 구부리면 헤드 스피드에는 도움이 되지만 정확성에는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순차적인 움직임을 통한 정확한 타이밍을 위해 연습이 필요하다. 셋째, 헤드 스피드의 최대화와 정확성의 확보, 이 두 가지를 충족시키려면 왼쪽 팔꿈치의 구부림은 적당한 수준에서 이루어져야 된다. 넷째, 숏 게임이나 숏 아이언에서 왼쪽 팔꿈치의 구부림은 금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