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감 비호감 전략 > 글로벌에티켓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글로벌에티켓


 

호감 비호감 전략

페이지 정보

작성자 뽕킴 댓글 0건 조회 1,001회 작성일 11-05-08 23:03

본문

이미지 메이킹의 기본은 나 자신을 바로 아는 일이다. 여기서 포지션은 '내'가 아닌 나와 관계를 맺고 있는 타인이며, 가족과 동료들과의 상호관계가 가장 중요하다. 호감형의 사람은 대개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가지고 있다.

첫째, 적절히 유행을 따라가는 세련된 외모가 필요하다. 촌스러운 사람은 자칫 변화를 싫어하고 고집스러우며, 자기주장이 강한 사람으로 비칠 수 있기 때문에 비호감으로 분류될 수 있다.

둘째, 칭찬을 잘 하는 사람. 사람들은 칭찬에 너무 굶주려 있으며, 일반적으로 우리를 칭찬하는 말이 진실이라고 믿는 경향이 있다. 또한 칭찬을 할 줄 아는 사람은 상대방을 인정하고 자기 자신을 낮추는 겸손의 미덕이 있는 사람으로 평가된다.

셋째, 유머가 있어야 한다. 인기있는 남성의 첫째 조건이 될 만큼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많은 사람을 좋아한다.

넷째, 술자리를 같이하면 즐거운 사람이다. 꼭 술을 잘 마시는 사람이 아니라 분위기를 잘 맞춰줄 수 있는 사람을 말한다.

다섯째, 선물을 적절하게 주고 적절하게 받기를 잘 하는 사람. 명절이나 생일 같은 절기나 행사뿐 아니라 상업적인 이벤트가 가미된 '무슨 무슨 데이'에도 조그만 선물을 함으로써 큰 호감을 얻을 수 있다.

여섯째, 일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할 수 있는 사람. 불평불만이 가득하고 매사에 부정적인 사람은 상대방에게도 불쾌감을 준다.

일곱째,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이 있는 사람. 원래 배려의 미덕은 여성의 대표적인 미덕으로 여겨졌지만 최근 '크로스 섹슈얼리티'의 유행과 함께 부드러운 남자, 외유내유(外柔內柔)형 인간이 뜨고 있다.

그 외에 부드러운 목소리도 호감에 많은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위에 나열된 호감에 해당되는 사항이 별로 없다고 고민할 필요는 없다. 최근 TV에 잘 생기고 호감을 주는 연예인뿐 아니라 오히려 시청자들에게 부담을 주는 소위 '비(非)호감' 연예인도 인기를 얻고 있다. '비호감'을 전략으로 삼아 성공한 이들 연예인은 대개가 '솔직하다' '재미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즉 진솔한 유머 감각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비호감도 호감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호감 전략이냐 비호감 전략이냐는 자신의 스타일을 바로 아는 것으로부터 출발한다. 하지만 호감으로 접근하는 것이 나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는 좀더 효과적인 방법이 아닐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