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인사들의 다이아몬드 > 보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보석


 

유명인사들의 다이아몬드

페이지 정보

작성자 ewha 댓글 0건 조회 1,451회 작성일 11-07-22 10:05

본문

리처드버튼이 그 옛날 결혼기념으로 엘리자베스 테일러에게 선물했던 '러브보트'가 그들의 이혼 후 여러 주인을 거쳐 경매로 나왔던 적이 있다.

유명인사나 대중스타들이 유명세를 타듯 유명세를 타는 보석들 역시 저마다의 운명을 갖고 태어난다. 그래서 저마다 나름대로 기구한 사연을 갖고 있거나 혹은 세계에서 가장 크기에, 아님 가장 비싼 값에 팔렸다든가 하는 등의 이야기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게 되는 것이다.

특히 다이아몬드는 뭇사람들의 사랑을 받기 때문인지, 이름까지 붙여진채 인구에 회자되고 있다. 쉽게 가질 수 없기에 스타들의 사생활과 같이 베일에 가린채 신비한 이야기만이 계속 될 뿐이다.

현재까지 발견된 다이아몬드 중에서 가장 큰 것은 얼마나 크며 과연 누가 소유하고 있을까?
'컬리넌 다이아몬드' 라는 이름의 보석은 3,106캐럿이나 돼, 이 다이아몬드를 처음 발견한 광산의 감독은 이것을 유리 덩어리라고 생각했었다고 한다.

1905년 남아프리카에서 발견된 이 컬리넌 다이아몬드는 곧 영국으로 보내져 에드워드 7세의 소유가 됐다. 1908년 이 엄청난 다이아몬드는 9개의 커다란 보석과 96개의 보통 다이아몬드로 커팅돼, 왕관이나 왕의 지팡이 그밖에 국왕이나 여왕용 액세서리를 만드는데 사용됐다. 이것들은 각기 '컬리넌 다이아몬드 몇 호' 라고 부른다.

제 1 호는 '거대한 아프리카의 별'이라 명명돼 지팡이 손잡이에 장식돼 있으며 컬리넌2호에서 컬리넌9호까지 왕관 . 브로치 . 펜던트 등에 다양하게 쓰여졌다.

이런 거대한 다이아몬드는 좀처럼 산출되기 힘들기 때문에 보석에 얽힌 이야기들이 전설과 같이 내려오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현재 다이아몬드를 제일 많이 생산하는 나라는 어디일까?

우리가 흔히 알기로는 남아프리카라고 생각하지만 최대 생산지는 오스트레일리아 '아가일 광산' 이다. 세계적으로 다이아몬드를 생산하는 광산은 공개된 것만 20여개국 총 37개다.

최근 공개된 벨기에의 '다이아몬드'지에 의하면 전세계 37개 광산에서 채굴되는 다이아몬드 원석의 양은 약 1억1천만 캐럿으로 가격으론 총 78억5천6백만달러 정도, 세계에서 다이아몬드 광산을 가장 많이 소유한 나라는 남아프리카로 총 10여개의 다이아몬드 광산을 소유하고 있으며 최대 원석 생산은 호주의 아가일 광산으로 2천620만 캐럿이 지난해 생산됐다.

보석 중에서 최고의 가치를 갖는 다이아몬드... 영원불멸의 상징. 아마도 쉽게 흔들리는 인간의 마음을 다이아몬드의 힘에 의지해 보고 싶은 마음에 다이아몬드로 결혼반지를 하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두번씩이나 재결합을 하면서 사랑의 맹위를 떨치던 리처드버튼과 엘리자베스 테일러 역시 엄청난 크기의 다이아몬드로 만든 결혼반지를 교환했다. 물론, 다시 한번 그들의 결과는 이별이였지만 그들의 결합이 거짓이었다고 생각하는 이들은 아무도 없다. 세기적인 사랑을 했고, 세기적인 선물을 주고 받았지만, 그 세월의 고삐를 제대로 쥐지못한 그들보다 은반지를 서로의 손가락에 끼워주며 30 ~ 40년 … 더 나아가 50년을 해로하는 노부부들의 모습이 우리의 가슴을 따뜻하게 만든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